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카피라이트 바로가기
아름다운 미소, 건강한 미소, For your Smile again

치과상식

  • 치아관리법
  • 어린이치과상식
  • 잘못된 치과상식
  • 턱관절질환
  • 교정상식
  • 임플란트상식
  • 일반상식

성심치과의원 진료시간

052-294-2288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목요일, 오전휴진 오후 3시부터 오후 7시까지

토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점심시간, 오전 12시 30분부터 오후 2시까지

일,공휴일 휴진

어/린/이/치/과/상/식

최고의 치료는 철저한 예방이라는 말이 있듯 아이의 치아를 건강하게 유지시키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여기에서는 엄마들이 알아야 할 우리 아이 연력대별 치아 상식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신생아~6개월 된 아이의 치아관리

생후 6개월까지는 치아가 없지만, 치아가 나올 자리와 잇몸이 갖추어져 있습니다.

맹출성 치은염이란?

이가 나기 전에 잇몸이 약간 부풀어 오르고, 차차 치아형태가 보이면서 창백해지고, 치아가 나면서 약간 빨갛게 붓기도 합니다. 이것은 치아가 나오는 정상적인 과정입니다.

한 달도 안된 아기에게 이가 있는 경우

생후 1개월이내 이가 나오거나 원래 이가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다른 문제는 없지만 수유시 엄마에게 상처를 주거나 아기 입안에 상처가 날 수 있으므로 치과에서 상담을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6~10개월까지의 아이의 치아관리

아기의 첫니가 나는 것은 보통 6개월∼10개월이며, 첫돌이 지나고 나기도 합니다. 이때 아기는 불안감을 느끼거나 손가락을 빠는 등의 행동을 보이기도 하고 침을 많이 흘리며 식욕감퇴를 보이기도 합니다. 일단 입안에 이가 나면서부터 충치균에 노출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수유 후에는 보리차를 마시게 하거나 젖은 거즈 등으로 치아를 닦아주어야 합니다.

첫 이 나고 2살까지 이 닦는 방법

손가락사이에 젖은 거즈를 끼고 부드럽게 치아를 닦아주거나, 부드러운 유아용 칫솔을 이용합니다. 아직 아기가 치약을 뱉을 수는 없으므로 치약은 스스로 침 뱉기가 가능한 시기에 사용합니다. 중요한 것은 아기가 이를 재미있게 느낄 수 있도록 어머니가 관심을 갖는 것입니다.

첫돌을 즈음하여 아이의 치아

수 만1세를 전후해서 위아래 앞니가 모두 나옵니다. 위 여섯, 아래 여섯, 모두 열 둘입니다.

우유병 수유와 아기의 충치 예방법

우유병 수유는 엄마가 아기를 똑바로 안고 가능한 구멍이 작은 젖꼭지를 사용하여 줄줄 흐르지 않게 하여 아기의 빰, 혀, 턱을 사용하게 해야 합니다. 가능한 한 빨리 컵을 사용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좋으며, 우유도 마치 모유처럼 간격을 두고 우유병을 물리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도 구강 내에 충치균이 없다면 설탕이나 우유를 섭취하더라도 충치가 발생할 수 없습니다. 아기의 충치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머니의 구강위생을 점검할 필요가 있습니다.

영구치가 처음 나기 시작하는 만6세

만6세가 지나면서 젖니 맨 뒤쪽에서 나오는 치아를 "6세 어금니"라고 합니다. 이는 영구치 중에서 맨 먼저 나와 맞물리므로 상하 턱 맞물림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영구적으로 사용할 치아이기 때문에 가장 관리를 필요로 하는 치아인 6세 어금니입니다.

어린이 치아 관리법

1. 아침 식사를 꼭 시켜 간식의 버릇을 없애거나 줄이고,
2. 청량음료를 마신 후에는 반드시 물로 입을 헹구는 습관을 들이게 하며,
3. 잠자리에 들기 전에는 간식을 먹이지 말고,
4. 평생 습관이 되지 않도록 어릴때 너무 단맛에 길들지 않도록 하는 배려가 필요합니다.

[충치가 생기는 이유]
충치는 구강 내 세균(뮤탄스균)이 설탕, 밥알 등 탄수화물을 분해하면서 생기는 산에 의해 치아 가 녹는 과정입니다. 따라서 식후나 간식 후에 칫솔질 을 잘하여 충치균의 먹이가 되는 음식찌꺼 기가 입안에 남아 있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앞니가 썩는 경우는 눈에 잘 띠이지만 어금 니는 소홀히 지나치기 쉽습니다. 충치는 까맣게 되는 경우만 생각하시지만 실제 어금니에는 작은 홈과 구멍들이 많아 이곳에 음식물이 끼고 젖어 있으면 잘 구별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충치도 전염 되는가]
그렇습니다. 충치도 세균(뮤탄스균)에 의한 질환이므로 세균전염에 의해 감염됩니다. 충치가 있는 엄마의 타액을 통해서 충치균은 쉽게 아기에게 전염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보호 자가 밥등을 씹어서 아기에게 먹이는 것은 치아건강을 위해서 좋지 않습니다.

[올바른 유유병 수유와 아기의 충치 예방법]
우유병 수유는 엄마가 아기를 똑바로 안고 가능한 구멍이 작은 젖꼭지를 사용하여 줄줄 흐르지 않게 하여 아기의 빰, 혀, 턱을 사용하게 해야 합니다. 가능한 한 빨리 컵을 사용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좋으며, 우유도 마치 모유처럼 간격을 두고 우유병을 물리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도 구 강내에 충치균이 없다면 설탕이나 우유를 섭취하더라도 충치가 발생할 수 없습니다. 아기의 충치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머니의 구강위생을 점검할 필요가 있습니다.

[유치가 미리 빠지는 경우]
충치나 그 밖의 이유로 이가 빠지거나 이 사이가 썩어서 공간이 생기면 주변의 치아가 움직여 빈 공간으로 이동합니다. 자연히 영구치가 나올 자리가 부족하게 되고 영구치 아랫니는 혀 쪽, 윗니 는 입천장 쪽으로 나오게 되는 덧니현상이 나타납니다. 덧니는 청소도 잘 안되고, 보기에도 나쁘 며 잇몸병, 충치 등에 쉽게 이환 됩니다. 그러므로,유치관리는 중요하며, 만일 이가 빠지면 치과 에서 간격유지장치라는 것을 해서 공간을 지켜주거나 충치의 경우는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아랫니가 윗니보다 앞으로 나오는 경우]
아이들은 뭔 가를 씹거나 할 때 턱을 앞으로 내미는 경향이 있습니다.하지만 4-5세까지 유치가 다 나온 뒤에도 아랫니가 윗니보다 앞으로 물린다면 부정교합이 될 소지가 크므로 빨리 치과에 가서 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영구치가 처음 나오는 시기는?]
만6세가 지나면서 유치 맨 뒤쪽에서 나오는 치아를 “6세 어금니”라고 합니다. 이는 영구치 중에서 맨 먼저 나와 맞물리므로 상하 턱 맞물림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특히 만6세 아이는 단 것을 좋아 하고, 간식을 본인이 사먹을 수 있어서 충치가 생기기 더욱 쉽습니다. 따라서 가장 관리를 필요로 하는 치아가 6세어금니입니다. 많은 분들이 이 치아를 유치와 혼돈하고 관리를 소홀히 합니다.

[유치를 뺏는데 이가 나오지 않는 경우]
유치는 교환될 시기가 되면 저절로 흔들리게 됩니다. 이는 영구치가 유치의 뿌리를 녹이면서 올라 오기 때문이며 저절로 흔들렸다는 것은 영구치가 아래에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지요. 유치가 빠진 뒤 이가 나는 시기는 어린이마다 차이가 있으며, 만일 수개월동안 이가 나지 않으면 치과에서 X-ray 검사를 해서 영구치의 유무를 확인하고 간단한 처치로 이가 나는 것을 유도할 수 있습니다.

[턱내에 영구치가 없을 수도 있다는데..]
가끔 유치 아래에 후속 영구치가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는 유치를 최대한 오래 유지시켜 사용해야 하므로 치아를 씌워 주는 것이 좋니다. 유치의 수명은 길지 않으므로 차후에 빠질 경우 보철치료를 해주면 됩니다.

[유치도 씌워줘야 하는가]
유치가 심하게 썩은 경우 신경치료를 하게 되는데 신경치료후에는 꼭 씌워줘야 하는데 그대로 방치시 유치가 깨져 발치하게 되면 후속 영구치가 나올 때 지장을 주게 됩니다.

[젖니 사이가 벌어져서 나는 경우]
젖니 사이에 공간이 있는 것은 정상입니다. 오히려 젖니사이에는 공간이 없는 것이 비정상 입니다. 이는 후속 영구치가 나올 때 크기를 보상하기 위한 것입니다.

[영구치 앞니가 벌어져서 나오는 경우]
앞니가 벌어져 나오는 것은 대부분 정상적인 과정입니다. 이는 송곳니가 뼈 속에서 앞니의 뿌리 부분을 밀면서 생기는 일시적인 현상이며 송곳니가 입안으로 나오면 앞니사이 공간도 닫히게 됩니다. 단 예외도 있는데 공간이 너무 넓거나(4mm이상) 송곳니가 난 뒤에도 공간이 닫히지 않으면 치과에서 상담을 받아보아야 합니다.

[앞니가 틀어져서 나오는 경우]
앞니가 나는 만7세 전후에서 아래 앞니가 공간부족으로 약간 틀어져서 나는 것은 정상입니다. 그러나 충치나 외상으로 젖니가 일찍 빠진 후 영구치가 날 자리가 없어진 경우는 치과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치아가 부러진 경우]
부러진 위치에 따라 치료방법이 각기 다르며 아이가 아파하지 않더라도 치아에는 충격이 가해졌을 수도 있습니다. 일단 치과에 빨리 데려가는 것이 현명한 방법입니다.

[치아가 빠진 경우]
빠진 치아에 묻은 이물질은 깨끗한 식염수(없다면 물이라도)로 세척하여 가능하다면 빠진 잇몸 부위에 잘 끼워서 데려오는 것이 좋으며, 어려운 경우는 치아를 우유나 식염수에 담가서 치과에 가져오시면 치료에 큰 도움이 됩니다. 피가 나는 잇몸은 거즈나 천으로 적셔서 눌러주어 지혈시킵니다.

-> 실란트 궁금증
실런트는 언제 해 주는 것이 좋은가요 ?
실런트는 영구치인 제 1대구치(첫번째 큰어금니)가 나오는 시기인 7세경, 소구치(작은 어금니)가 나오는 10세경 그리고 제 2대구치(두번째 큰어금니)가 나오는 13세경에 어금니에 시술을 받으면 충치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실런트는 모든치아에 해 주는 예방치료인가요 ?
실런트 치료는 주름과 홈이 발달한 어금니들에만 해 주면 됩니다.

실런트를 해 주면 어느 정도의 예방효과가 있나요 ?
실런트를 해 주면 치아 주름과 홈에서 발생하는 충치를 90% 이상 예방할 수 있는 좋은 예방 치료법입니다.

실런트를 해 주면 이가 전혀 썩지 않나요 ?
아닙니다. 실런트를 해준 곳만 충치의 발생이 현저하게 감소할 뿐 이닦는 것을 게을리 할 경우 치아의 다른면에서는 얼마든지 충치가 생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충치의 70% 정도가 이곳 치면 열구에서 생기기 때문에 대부분의 충치예방에 큰 효과가 있다고 말 할 수 있습니다.

-> 불소도포전 알아두고 가세요
우선 치과에 가기 전에 어린이의 이를 깨끗이 닦고 갑니다 .
치과에 가면 칫솔질이 잘 안 되는 곳까지 깨끗하게 이를 닦아 주는 작업을 치위생사가해 주게 됩니다.이가 깨끗하게 되었으면 불소가 잘 침투할 수 있도록 바람을 불어 이를 건조시킵니다 . 불소 겔을 개인용 트레이에 짠 후 이것을 어린이가 약 4분 ~ 5분 동안 물고 있게 됩니다. 4분 ~ 5분 후에 치과의사나 치위생사가 입안에 묻어 있는 불소 겔을 닦아주게 됩니다. 시술이 끝난 후 양치질은 하지 않습니다 . 시술이 끝난 후 불소가 치아에 잘 흡수 되도록 약 30분 가량은 음식은 물론 물도 마시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불소겔 도포는 전혀 통증이 없는 치료이기 때문에 어린이들이 쉽게 받을 수 있으며 치과 치료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는 것에도 도움이 됩니다. 불소 도포는 유치 (젖니) 어금니가 나오는 3세때, 영구치 어금니와 앞니가 처음으로 나오는 7세 전후해서 받으면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어른의 경우는 이미 치아 표면이 성숙되어 있으므로 어린이들보다 불소 겔 도포가 충치를 예방하는 효과가 떨어집니다 .